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자동차·항공

'임단협 결렬' 기아차 노조, 5일간 부분파업 돌입

2020-01-13 09:19:14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기아자동차 노조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부분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앞서 노조는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타결에 실패하면서 지난 10일 사측과 추가 본교섭을 진행했다. 그러나 교섭이 결렬되면서 부분 파업을 결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13∼15일은 주간 조와 야간 조의 업무시간을 각각 4시간씩 줄이고, 16∼17일은 6시간씩 줄이는 부분 파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해 12월 10일 광명시 소하리 공장에서 진행된 16차 본교섭에서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격려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의 내용을 담은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또 완성차 생산라인 근무자 사기 증진을 위해 라인 수당을 일부 올리는 안(S급 5천원 인상)과 기업의 사회적 역할 확대를 위해 사회공헌기금 30억원을 출연하는 안도 합의했다.

이후 잠정합의안은 노조원 찬반 투표에서 반대 56%(1만5159명)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노조는 지난달 18∼19일 부분 파업을 진행했다.

또한 같은달 20일 노사는 17차 본교섭을 진행했으나, 노조는 사측이 제시한 임금 인상 부분 등이 앞선 잠정합의안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24일에도 부분 파업을 진행했다.

노조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전면 파업이 아닌 부분 파업을 결정했고 사측과 교섭이 다시 진행될 경우 부분 파업을 보류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