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뉴스

전남 면적 축구장 228개만큼 늘었다

1만 2천345㎢ 확정…해수면 매립 준공으로 지난해보다 160㎡ 늘어

2020-01-14 09:46:10

center
전라남도청 전경
[글로벌경제신문(광주/전남) 조용원 기자] 전남 면적이 축구장 228개만큼 늘어났다.

14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전남 면적이 지난해보다 160만㎡ 늘어난 1만2천345㎢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2019년 전남지역 평균 개별공시지가(1만399원/㎡당)로 환산하면 169억원 규모의 자산이 늘어난 셈이다.

실제로 여수시 율촌 제2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으로 140만㎡, 완도군 완도항 및 고흥군 발포항 공유수면 매립 신규 등록 등으로 20만㎡가 늘었다.

시군별 면적은 해남, 순천, 고흥, 화순, 보성 순으로 크고, 필지 수는 해남, 고흥, 나주, 순천, 신안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 이용 현황별로는 임야가 6천961㎢(56.4%)로 제일 많고, 그 다음으로 농지 3천193㎢(25.9%), 도로 446㎢(3.6%), 대지 304㎢(2.5%) 순이며, 기타 1천441㎢(11.6%) 등이다.

전남의 필지 수는 전국에서 가장 많고, 면적은 경북과 강원에 이어 세 번째로 넓다.

기업도시 개발, 도로 등 SOC 확충, 해외 및 수도권기업의 투자유치 등으로 대지, 공장용지, 잡종지, 도로 등 지목은 계속 늘고 있는 반면 임야, 농지는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정애숙 전라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전남 토지 면적 증가는 169억 원 규모의 자산 가치 증대 효과가 있다”며 “정부 교부금 산정에도 유리하게 작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조용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