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문화

CJ문화재단, 제2의 퀸시 존스, 찰리 푸스를 찾습니다! …2020년 CJ음악장학사업 버클리 음대 부문 지원자 모집

-CJ아지트 광흥창에서 진행되는 튠업 재즈 스테이지를 통해 CJ음악장학생들이 다채로운 재즈 무대에서 활약할 예정

2020-03-18 10:45:34

[글로벌경제신문 양윤모 기자]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4월 7일까지 대한민국 국적의 2020년도 가을학기 버클리 음대 입학 예정자로 학업 및 예술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재정적 지원이 필요한 개인에게 지원 자격이 주어지는 버클리 음대 부문 CJ음악장학생을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center
2020년 음악장학사업 버클리 음대 부문 공모 포스터


CJ음악장학사업은 해외 음악 대학과 대학원의 대중음악 부문 한국 학생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실력과 열정을 가진 젊은 아티스트들의 세계 무대 도전을 응원하고, 이를 통해 한국 음악의 다양성 및 세계화에 기여하겠다는 취지에서 본 사업을 10년째 진행해오고 있다고 재단 측은 설명했다. 지금까지 총 182명의 장학생을 배출했다.

CJ음악장학사업 버클리 음대 부문 장학 부문은 크게 두 가지이다. 우선 ‘CJ 프레지덴셜 스칼라십’은 최우수 학생 1인에게 학비 전액과 기숙사비 등 4년간 최대 3억 3천만원(26만 8천 달러) 상당을 지원한다. 버클리 음대에서도 매년 전체 입학생 가운데 최고의 실력과 가능성을 갖춘 8명 내외의 학생을 선발해 제공하는 것으로, ‘전액 장학금’보다 한 단계 더 높다. 또 다른 부문인 ‘CJ 뮤직 스칼라십’은 최대 5명을 선발하고 CJ문화재단과 버클리 음대가 1:1로 매칭해 연간 약 2천만원(1만 6천 달러)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모든 장학생에게는 CJ음악장학증서를 제공하고, 재학 중 학비뿐 아니라 졸업 후에도 장학생들이 국내외 무대에서 뮤지션으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국내외 공연, 앨범 제작 등을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다. 올해 역시 CJ아지트 광흥창에서 진행되는 튠업 재즈 스테이지를 통해 CJ음악장학생들이 다채로운 재즈 무대에서 활약할 예정이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문화 강국의 미래를 열기 위해서는 국내 문화시장의 발전과 더불어 글로벌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는 젊은 아티스트들의 성장과 활동이 꾸준히 이루어져야 한다”며, “앞으로도 젊은 창작자들의 꿈지기로서 뛰어난 인재들이 학비 걱정 대신 음악에 집중함으로써 제2의 퀸시 존스, 찰리 푸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응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세한 공모요강 및 지원서 양식은 CJ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CJ음악장학사업 해외음악대학원 부문 공모는 5월경 진행 예정이다.

양윤모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yym@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