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연예·스포츠

도쿄올림픽 1년 연기 합의...아베총리 바흐IOC위원장

내년 여름까지 '도쿄올림픽 2020' 명칭 그대로 사용키로

2020-03-25 06:48:58

center
아베 일본총리와 토마스 바흐IOC위원장은 24일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됐다.

개최국 정상인 아베 신조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전화 통화로 올해 7∼8월 열릴 예정이던 도쿄 올림픽을 내년으로 미루기로 24일 전격 합의했다.

통화 뒤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에 관해 바흐 위원장과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밝혔으며 IOC도 올림픽 연기를 공식 발표했다.

이날 오후 바흐 위원장과 전화 회담을 마친 아베 총리는 "도쿄올림픽을 대강 1년 정도 연기하는 것을 축으로 해서 검토해줄 수 없는지 제안했다. 바흐 회장에게서 100% 동의한다는 답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또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아베 총리의 이런 발언은 NHK를 통해 일본에서 생중계됐다.

모리 요시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은 "내년 도쿄올림픽 규모는 애초 계획과 같거나 축소될 수도 있다"라며 구체적인 일정이 이른 시일 내 결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IOC도 전화 회담 뒤 성명을 내고 같은 내용을 공식화했다.

IOC는 성명에서 "도쿄 올림픽이 2020년 이후로, 그러나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일정이 조정돼야 한다고 바흐 위원장과 아베 총리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IOC는 "이번 결정은 선수와 올림픽 게임과 관련된 모든 사람, 국제 사회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현재 상황과 WHO가 오늘 제공한 정보"를 토대로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내년에 올림픽이 열리더라도 명칭은 '올림픽·패럴림픽 도쿄 2020'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