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가상화폐 폭락 속 인도 장관 발언 진위는?... "거래소 전면 금지" VS "불법활동만 단속"

기사입력 : 2018-02-03 00:20
+-
[글로벌경제신문 최중일 기자]
가상화폐 폭락 속 인도 재무장관의 발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미국 포춘은 현지시간으로 1일 인도 정부가 비트코인 사용을 금지하고, 지불을 위한 다른 암호화폐 사용도 금지했다고 보도했다.

center
아룬 자이틀리 인도 재무장관, 사진=뉴시스

아룬 자이틀리(Arun Jaitley) 인도 재무장관은 올해 예산 연설에서 “인도 정부는 암호화폐에 대해 금지 조치했다”며 “그러나 이를 뒷받침하는 블록체인에 대해서는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다른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춘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현재 블록체인 기술 활용 가능성을 조사 중에 있고, 향후 토지 등록 등 분야에 활용할 전망이다.

그러나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는 인도 재무장관의 최근 발언에 대해 “주요 언론들이 이를 즉각적인 규제 조치로 해석해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당일 발언의 초점은 암호화폐를 통한 ‘불법 활동’ 단속에 있는 것이지 당장 암호화폐 전체를 금지시킨다는 뜻으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우노코인(Unocoin) 측의 말을 인용하여 "이번 예산안 발표에서 있었던 (장관의) 말로 판단했을 때 인도 정부의 정책은 평소와 다를 바가 없다"고 보도했다.

최중일 기자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비트코인·이더리움 아닌 대장화폐 등장한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많이본뉴스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