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더루프·라온시큐어, 블록체인 기반 FIDO 개발 MOU체결

기사입력 : 2018-02-12 14:37
+-
center
출처 = 더루프
[글로벌경제신문 이관형 기자]
블록체인 전문기업 ‘더루프’ (대표 김종협)는 최근 생체인증 기술을 개발한 정보보안 서비스 기업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와 블록체인 기반 생체인증(FIDO)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기로 12일 밝혔다.

FIDO(Fast IDentity Online)는 지문, 홍채, 얼굴인식 등을 활용한 생체인증 국제 표준이며 정부의 공인인증서 폐지 정책 추진에 따라 최근 블록체인 기술과 함께 가장 효과적인 차세대 인증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블록체인을 이용한 통합 ID와 FIDO 인증에 대한 수요가 동시에 높아짐에 따라 양사에서는 혁신적인 블록체인 기반 FIDO 인증시스템 모델 수립을 목표로 공동 연구와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협력은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인증수단으로 편의성과 유일성을 갖춘 FIDO 생체인증이 부각되는 시점에서 보안성이 우수한 블록체인 기술과 접목한 시스템 개발 및 사업 추진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양사가 개발하는 블록체인 생체인증 시스템은 공인인증서나 사설 인증서 같은 중앙화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보안 리스크를 줄일 뿐 아니라 블록체인의 노드들의 합의를 통해 차원이 다른 신뢰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 인증정보를 생성한 후 블록체인 노드에 분산된 형태로 보관하는 프로젝트가 이미 있었으나 블록체인에서 핵심적인 스마트 컨트랙트 상 합의 과정이 배제돼 있어 분산 DB와의 차별점에 대한 의문이 제기돼 왔다. 이 프로젝트는 FIDO 서버의 인증 정보 생성 및 검증 과정을 스마트컨트랙트로 구현해 블록체인 외부에 별도의 인증 서버 구축없이 블록체인 구성만으로 연결된 노드끼리 FIDO 인증을 공동으로 처리하므로 분산형 시스템의 장점을 십분 발휘할 수 있다.

더루프 김종협 대표는 “양사가 개발하는 블록체인 생체인증 시스템은 FIDO 서버의 인증 정보 생성 및 검증 과정을 블록체인 핵심 기술인 스마트 컨트랙트로 구현했다"며 "공인인증서나 사설인증서 같은 중앙화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보안 리스크를 줄일 뿐 아니라 블록체인 노드의 합의를 통해 차원이 다른 신뢰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기존 인증기술과 차별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라온시큐어 이순형 대표는 “최근 블록체인을 이용한 통합ID와 FIDO 생체인증 기술의 결합에 대한 시장 수요가 커지고 있는데 혁신적인 블록체인 기반 FIDO 인증시스템 사업모델이 필요하다”며 “국내외 다양한 FIDO 생체인증 구축사례를 보유한 만큼 블록체인 선도 기술과의 접목으로 보다 신뢰성 높은 차세대 인증의 표준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관형 기자 news@getnews.co.kr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비트코인·이더리움 아닌 대장화폐 등장한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많이본뉴스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