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회

수원시·용인시, 불합리한 행정경계 조정…주민불편 해소

2019-04-18 17:43:50

center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과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18일 '행정구역 경게조정 업무 협약'을 통해 두 시의 경계를 조정하기로 합의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경기 수원시와 용인시는 불합리한 행정 경계 때문에 주민들이 겪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두 시의 경계를 조정하기로 합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행정구역 경계 조정 업무 협약'을 통해 수원 원천동 42번 국도 주변 준주거지역 일원 4만2천619.8㎡와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일원 8만5천961㎡를 맞교환하기로 했다.

두 시장은 이번 경계조정이 전국 자치단체 사이 경계분쟁 해결의 모범사례가 되도록 서로 노력하기로 했다. 주민이 사는 지역의 행정구역을 조정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또한 협약에 따라 경계 조정 대상 지역 주민들이 각자 편입된 지역에서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행정구역 변경에 따른 각종 행정사무 이관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두 시의 행정경계 조정은 행정안전부 검토와 입법 예고, 국무회의 등을 거쳐 하반기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용인시의 행정 경계 조정은 오랜 과제였다. 수원 원천동·영통동에 'U'자 형태로 둘러싸여 있는 용인 영덕동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주민의 생활권은 수원이지만 1994년 영통신도시 개발과정에서 행정구역이 용인시에 포함되면서 문제가 생겼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시와 용인시의 합의는 지방자치단체 사이 합리적 경계 조정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경계 조정은 중앙정부와 광역자치단체의 중재도 필요하지만 기초단체장들이 시민만 바라보고 일하면 답을 찾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백군기 용인시장은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전국 최초로 자치단체 간 경계조정에 합의한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며 "오직 시민만을 보고 기형적인 구조의 경계를 조정하는데 합의해준 용인시의회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차미혜 기자 news@
리스트

글로벌 A

해외뉴스 Global News

글로벌포토 Global Photo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