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주

美 애틀랜타 연은 총재 "관세인상으로 소비지출 감소시 금리 인하 가능"

2019-05-11 20:14:26

center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 (사진=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홈페이지)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10일(현지시간) 미시시피주 머리디언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 부과로 소비지출이 감소할 경우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과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라파엘 보스틱 총재는 "만약 관세인상 효과가 장기화되고 추가비용이 소비자에게 완전히 전달돼 소비자들이 후퇴한다면 이는 우리가 다른 결정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그는 "소비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외국 상품에 대한 관세 인상 결정으로 큰 고통을 느끼지 못했지만 이번 협상으로 바뀔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보스틱 총재는 머리디언에서 진행된 기업 지도자들과 인터뷰에서도 "소비자들은 현재까지 관세 부과의 완전한 효과를 보지 못했다"며 "대부분의 기업들이 인상된 비용을 최종 소비자에게 전달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관세 대상이 넓어지고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비용이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것을 막기 어려워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은 10일 0시1분부로 2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다.

미국은 3250억원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 관세도 추가 인상할 계획이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

글로벌 A

해외뉴스 Global News

글로벌포토 Global Photo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