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주

스티븐 므누신 美 재무장관 "중국과 무역회담 계획 아직 없다"

2019-05-23 07:52:35

center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사진=ko.wikipedia.org 홈페이지)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회담 계획이 아직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 가는 도중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CNBC 기자의 질문에 "베이징 방문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 9~10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과의 무역협상이 성과없이 마무리된 뒤 미국 무역협상단을 베이징으로 초청했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협상을 진행하면서도 서로 관세를 부과하는 등 양국간 긴장이 고조돼 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0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렸다.

이에 대해 중국은 6월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를 최고 25%까지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나는 여전히 우리가 협상테이블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갖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6월 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미국은 추가로 325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카드를 준비해놓고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반면 중국은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포함해 미국산 자원 의존도를 낮추고 합작사업 투자를 중단하는 등 경제관계를 재고할 방침이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

글로벌경제TV

해외뉴스 Global News

글로벌포토 Global Photo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