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사회

트럼프, 美 경제단체 600곳 서한 전달...대중국 관세부과 중단 촉구

2019-06-14 07:45:52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재생에너지 관련 연설을 위해 아이오와주로 이동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떠나고 있다. 그는 중국과의 무역협상과 관련해 훌륭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협상을 타결짓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미국의 대형 유통회사 등 기업 및 경제관련 단체 600여곳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서한을 보내 대중국 관세부과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대중 관세가 미국 경제에 타격을 줘 일자리가 줄어들고 수백만명의 미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입힌다는 것이다.

CNN비즈니스는 13일(현지시간) 미국의 주요 유통회사, 제조사, 경제관련 단체들이 위와같은 내용이 담긴 서한에 공동서명해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코스트코, 월마트, 타겟, 갭, 메이시스 등이 회사 이름으로 이번 서한에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관세는 (미국)심장부를 해친다(Tariffs Hurt the Heartland)'란 제목의 이 서한에서 "보복관세의 점증에 우려한다"며 "(대중국) 추가관세가 미국 비즈니스, 농부, 가정, 그리고 미국 경제에 심대하고도 부정적이며 장기적 충격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무역전쟁 고조는 미국에 최선의 이익이 아니며 양국 모두가 손해를 보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은 대중국 관세 부담은 미국이 아닌 중국 기업들이 지고 있으며, 미국은 관세부과로 엄청난 돈을 거둬들이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 배치되는 것이다.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이번 서한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에 대해 미무역대표부(USTR)이 17일 개최하는 공청회를 앞두고 이뤄졌다.

이승원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경제TV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