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전자·IT

SEMI, '韓 반도체' 3위 하락 전망… 반도체 불확실성↑

2019-07-11 13:41:55

center
한국이 올해 글로벌 반도체 장비시장 순위에서 3위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 악재가 겹치며 시장의 불확실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한국이 올해 글로벌 반도체 장비시장 순위에서 3위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 악재가 겹치며 시장의 불확실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2019년 전세계 반도체 장비 시장의 매출액이 2018년 645억달러에서 약 18.4% 하락한 527억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구체적으로 웨이퍼 가공 장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1% 감소한 422억 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팹 설비, 웨이퍼 제조, 마스크 및 레티클 장비 등을 포함한 기타 전공정 장비 매출액은 전년대비 4.2% 하락한 26억 달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어셈블리 및 패키징 장비 분야는 22.6% 감소한 31억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반도체 테스트 장비는 16억달러 감소한 47억달러로 전망된다.

특히 대만은 올해 21.1%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한국을 제치고 세계 1위의 장비 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2년 연속 2위를 유지하고, 한국은 3위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SEMI는 메모리 소비 상승과 중국의 반도체 굴기 등으로 인해 2020년에는 반도체 장비 시장이 회복 될 것으로 전망했다.

SEMI는 “메모리 소비 상승과 중국의 반도체 굴기 등으로 인해 2020년에는 반도체 장비 시장이 회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경제TV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