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기타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재취업률 소폭 상승

2019-08-12 08:42:54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박정현 기자] 근로복지공단은 지난 6월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이 65.03%로 작년 6월 61.58%에 비해 3.45%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산재 노동자 재취업 특화서비스 확대 정책의 결과다.

또한 지난 6월 산재 노동자의 재취업률이 25.51%로 작년 같은 기간 21.31%에 비해 4.20%포인트 상승했다.

근로복지공단은 산업재해로 직업복귀에 어려움을 겪는 산재 노동자의 재취업 특화서비스를 위해 지난 1월9일부터 전국에 8개 광역단위 재활지원팀을 신설·운영하고 있다.

산재 노동자의 재취업서비스를 확대한 결과 올해 상반기 서비스 제공건수는 7762건으로 전년 상반기 3414건에 비해 127% 증가했다.

근로복지공단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동안 재활지원팀은 산재노동자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재취업서비스 제공으로 직업복귀자수가 크게 증가하는 성과를 보였다"며 "산재노동자의 80% 정도가 40대 이상의 중장년이고 산재 장해로 취업이 어려운 점을 감안한다면 전문화된 재활지원팀에서 맞춤형 재취업서비스를 제공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향후 공단은 현재 8개 재활지원팀을 확대 운영하고, 산재노동자 인턴고용제를 통한 사업주 지원, 산재노동자 취업성공 인센티브 지원 등 신규 제도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정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