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연예·스포츠

유로 2020 역대급 '죽음의 조' 탄생… 프랑스·독일·포르투갈 F조

2019-12-01 14:11:35

center
프랑스와 독일, 포르투갈이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본선에서 한 조로 묶였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프랑스와 독일, 포르투갈이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본선에서 한 조로 묶였다.

1일(한국시간)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열린 유로2020 본선 조 추첨에서 프랑스, 독일, 포르투갈이 F조에 편성됐다. 역대급 '죽음의 조'가 탄생한 것이다.

프랑스는 2018년 러시아월드컵, 독일은 2014년 브라질월드컵 우승팀이다. 최근 두 차례 월드컵에서 차례로 정상에 오른 세계적인 강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프랑스가 2위, 독일이 15위다. FIFA 랭킹 7위 포르투갈은 유로2016에서 정상에 오른 디펜딩챔피언이다.

4개국이 한 조에 편성된 가운데 나머지 한 팀은 플레이오프를 통해 정해진다.

FIFA 랭킹 1위 벨기에는 러시아, 덴마크, 핀란드와 B조에 속했다.

유로2020은 내년 6월 13일 이탈리아 로마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터키 대 이탈리아의 A조 첫 경기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 유로2020 본선 조 편성

▲A조 = 터키, 이탈리아, 웨일스, 스위스

▲B조 = 덴마크, 핀란드, 벨기에, 러시아

▲C조 = 네덜란드, 우크라이나, 오스트리아, 플레이오프 D조 승자

▲D조 = 잉글랜드, 크로아티아, 체코, 플레이오프 C조 승자

▲E조 = 스페인, 스웨덴, 폴란드, 플레이오프 B조 승자

▲F조 = 포르투갈, 프랑스, 독일, 플레이오프 A조 승자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