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재계·일반

김승연 한화 회장 장남 김동관 전무, 부사장 승진 ‘3세경영 시동’

태양광 부문 실적개선 공로로 부사장 승진

2019-12-02 16:04:53

center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부사장. 사진=한화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3세 경영'의 막이 올랐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는 2일 김동관(36) 전무를 비롯한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김 전무는 지난 2010년 1월 그룹 지주사격인 (주)한화에 입사해 2015년 한화큐셀 상무에서 전무로 승진했다. 전무 승진 이후 4년 만에 이루진 부사장 승진이다.

김 전무는 한화가 미국·독일·일본·한국 등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등 태양광 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CO)로서 실적 개선 공로를 인정받아 부사장 승진이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케미칼의 태양광 부문은 올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매출 기준으로는 2010년 중국 솔라펀을 인수하며 그룹이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3분기까지 누계 기준으로 매출액 4조2977억원, 영업이익 1472억원을 올렸다.

한화 관계자는 "그룹의 태양광 사업은 2010년 사업 진출 이후 한때 철수설까지 나돌 정도로 암흑기를 겪기도 했다"면서 "김 전무가 2012년 1월 태양광 사업에 합류한 이후 뚝심있게 사업을 추진하지 않았다면 지금과 같은 결실을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무는 내년 1월 1일 출범 예정인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소재를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실행 지원 역할을 수행하면서 기업가치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목표다.

한화솔루션을 둘러싼 대내외 경영 환경은 좋지만은 않다. 한화케미칼의 주력 부문인 석유화학 사업은 중국의 자급률 상승, 미국의 셰일가스 기반 증설 등으로 국제 제품 가격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사업도 세계 최대 내수 시장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바탕으로 규모와 경쟁력을 키운 중국 업체들의 급부상으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다. 첨단소재 부문 역시 전방산업인 자동차 업계의 부진이 계속되고 있다.

김 전무는 이 같은 난국 타개를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사업구조 혁신, 소재 부문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주력 부문으로 자리잡을 태양광 사업은 미래 신소재 개발, 유럽·일본에서 에너지 리테일사업(전력소매사업) 강화 등을 통해 중국 업체와 차별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한화 관계자는 "한화솔루션 출범을 앞두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김 전무가 신시장 개척과 사업모델 혁신을 통해 한화솔루션의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무가 승진하면서 3세 경영 시대가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 김 회장의 차남인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도 본격적으로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다. 김 상무는 해외사업과 미래혁신사업을 총괄한 데 이어 지난 8월에는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CDO)에 올라 한화생명 디지털 전략을 총괄하는 중책을 맡고 있다. 업계에선 주요 계열사 승계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