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미주

구글 창업자 브린, 페이지, 경영일선 물러난다

2019-12-04 16:00:40

center
출처: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구글의 공동창업자인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의 최고경영자(CEO) 자리와 사장직을 내려놓고 구글 CEO인 순다르 피차이에게 알파벳의 CEO직을 넘기기로 했다.
하지만 이들은 퇴진 후에도 알파벳의 이사회에 남아 회사의 의사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1998년 구글을 설립한 이들은 21년만에 자신이 키운 조직에서 손을 떼게 됐다.

이들은 이날 자사인 구글 블로그에 '래리와 세르게이의 편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지금은 경영구조를 단순화할 때"라며 "알파벳과 구글엔 두 명의 CEO와 한 명의 사장이 필요하지 않다"고 적었다. 이들은 또 "이제 조언과 사랑을 주지만 잔소리는 매일 하지 않고 자식을 자랑스러워하는 부모의 역할을 맡을 때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알파벳 CEO직을 맡게 된 피차이는 이들의 퇴임 성명 직후 "래리, 세르게이와 계속 협력하기를 기대한다"며 "그들 덕분에 회사는 영원한사명과 영구적 가치, 협업하고 탐험하는 문화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WSJ는 이들이 피차이에게 경영권을 넘기려는 움직임에 대해 어느 누구도 예상치 못했지만 올해 유난히 심한 압박을 받고 있는 구글에 새로운 전환이 찾아왔다고 평했다.
미 연방정부는 올 초부터 구글 및 페이스북, 아마존 등 거대 정보기술(IT) 기업을 대상으로 반독점 여부를 조사중이다.

페이지와 브린은 스탠퍼드대 박사과정을 밟던 1998년 실리콘밸리의 친구집 차고에서 구글을 설립했다.
이들은 2015년 구글을 지주회사인 알파벳 체제로 전환하면서 현 직위를 맡았다.
이후 두 사람은 무인자동차나 우주여행, 미래도시 등 획기적이지만 당장 돈은 안되는 '문샷' 아이디어 사업에 집중해왔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