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보험

AXA손해보험 "운전자 90.2%, 최근 1년간 음주운전 안했다"

2019-12-06 15:17:19

center
1년간 술 마시고 운전한 경험 (사진=AXA손해보험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및 도로교통법 개정안' 통과 이후 음주운전에 대한 운전자의 인식과 실제 운전습관이 점차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AXA손해보험은 운전자 교통안전에 대한 인식과 실제 운전습관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한 '운전자 교통안전 의식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 130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앱을 통해 11월 22일부터 25일까지 시행됐다.

올해 교통안전 의식 조사에 따르면 실제 음주운전 경험과 관련해 응답자 90.2%가 최근 1년 내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경험이 절대 없다고 응답해 전년 대비 84.9%에서 6%가량 상승했다.

또 응답자의 98.6%가 술을 4~5잔 이상 마신 후 운전한 경험이 절대 없다고 응답해 대체로 운전자들의 음주운전 금지에 대한 인식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 교통사고 가해자가 보험을 통해 자기부담금 최대 400만원만 부담해 민사적 책임을 벗어나는 것과 관련해서는 응답자 80.2%가 음주운전 가해자 부담금 증액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찬성한 답변자들의 55.9%는 피해 금액의 전부까지 높이는 것을 택했으며 29.4%는 피해 금액의 2배까지 높이는 것에 찬성했다.

안전벨트 착용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32.8%가 항상 안전벨트를 착용한다고 밝혀 전년 대비 3%가 상승했다. 그러나 동승자일 경우 응답자의 54.5%가 가끔 안전벨트를 미착용하는 경우가 있다고 답했다.

AXA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법 개정안에 따른 음주운전 위험에 대한 인식이 점차 개선됐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며 "강력한 법·규제도 필요하지만 단 한 잔 음주라도 운전대를 잡지 않겠다는 운전자들 인식 개선이 중요한 만큼 이를 위해 적극적인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고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