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연예·스포츠

'박항서 매직' 또 통했다… 베트남, 60년 만에 SEA 정상 등극

2019-12-10 23:01:58

center
'박항서 매직'이 또 한번 통했다. 베트남을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SEA)에서 우승 시킨 것.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박항서 매직'이 또 한번 통했다. 베트남을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SEA)에서 우승 시킨 것.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에서 3-0 완승을 거두며 정상에 올랐다.

조별리그에서 4승1무를 거둬 B조 1위로 준결승에 오른 베트남은 준결승 캄보디아(4-0)에 이어 인도네시아와의 마지막 승부에서 승리하며 무패로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이 이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건 1959년 초대 대회 이후 60년 만이다. 당시는 통일 이전으로 남베트남이 우승을 차지했다.

2017년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 우승, 올해 아시안컵 8강에 이어 60년만의 동남아시안게임 금메달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선취골은 베트남이 먼저 넣었다. 전반 39분 도안 반 하우가 프리킥을 헤딩 골로 연결시키며 1-0의 리드를 잡았다. 높은 타점을 무기로 손쉽게 득점했다.

1-0으로 전반을 앞선 베트남은 후반 14분 주장 도 훙 중이 인도네시아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선제골의 주인공 도안 반 하우가 후반 28분 프리킥 세트피스에서 상대 골키퍼가 손으로 쳐낸 공을 가볍게 밀어 넣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박 감독은 14일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베트남이 동계 전지훈련 베이스캠프로 경남 통영시를 선택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