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건설

포천 영중면~연천군 청산면 잇는 '국도37호선' 조기 개통

2019-12-13 14:15:57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국토교통부가 포천시 영중면과 연천군 청산면을 잇는 국도 37호선 총 연장 13.9㎞ 구간의 도로를 건설중인 가운데 이중 10.4㎞ 구간을 오는 16일 조기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 도로는 지난 2009년 2월 착공된 이후 지난 10년 간 총 1807억원의 예산을 들여 선형이 불량하고 취락지구를 통과하는 기존 2차로를 대신 폭 16m의 3차로 도로로 확장 공사를 진행했다.

이번 개통으로 통행시간은 13분에서 9분으로 4분 가량 줄게되고, 운행거리도 12.2㎞에서 10.4㎞로 1.86㎞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개통구간은 국내 최초로 건설된 '2+1차로 도로'구간이다. '2+1차로 도로'는 3차로 도로로 가운데 차로에 양방향으로 번갈아 가며 약 1.2㎞의 추월차로를 설치한 도로다. 경기 북부지역의 군장비 등 저속차량으로 인한 지체 해소 및 통행 안전성과 효율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이 구간은 본래 다음해 6월 개통 예정이었으나 교통안전 확보와 주민 교통편의를 위해 장비, 인원, 예산을 집중 투입해 조기 개통하게 됐다. 국토부는 잔여구간인 연천군 청산면 백의리에서 장탄리 3.5㎞구간도 기존 2차로를 4차로 도로로 신설·확장하고 있다. 개통 목표는 예정대로 다음해 6월말이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도로 개통으로 경기북부 지역의 관광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이 기대된다"며 "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들도 안전하게 운행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