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뉴스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항 어촌 뉴딜300 사업’ 선정

2020~2022년 80억8300만원 투입 … 어촌 경제․관광 활성화

2019-12-13 17:05:52

center
해운대 청사포항 어촌뉴딜300 마스터플랜[사진=해운대구]
[글로벌경제신문(부산) 이석희 기자] 해운대구(구청장 홍순헌) 청사포항이 해양수산부에서 공모한 ‘어촌 뉴딜300 사업’ 최종대상지로 선정됐다.

‘어촌 뉴딜300 사업’은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혁신 어촌’을 지향하며 어촌·어항 현대화와 지역 특성을 반영한 특화개발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 사업이다. 어촌기반시설 정비, 어촌관광 활성화 사업, 주민역량강화사업을 추진해 어촌경제 활성화와 어촌주민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청사포항 어촌 뉴딜300 사업은 ‘길운 따라 흐르는 지역의 희망, 청사대길!’을 비전으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 동안 추진된다. 80억8300만원을 투입될 예정이다. 낡은 어항시설을 정비하고, 보행길을 조성해 관광객들이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야간경관사업과 어항에 수산물 직판장을 만들어 청사포의 신선한 해산물을 관광객들이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청사포항 어촌 뉴딜300 사업과 미포~청사포~구덕포 구간에 친수공간을 조성하고 관광인프라를 구축하는 연안정비사업, 동해남부선 폐선부지에 추진하고 있는 블루라인파크 사업이 마무리되면 청사포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크게 늘어나 지역 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부산=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shlee@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