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전기·전자·IT

피차이구글CEO, "인공지능, 물 전기보다 영향력 커"

2020-01-24 07:11:22

center
다보스포럼에서 연설하는 순다르 피차이 구글CEO. 자료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구글 최고경영자(CEO)는 2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콘퍼런스에서 "인공지능은 우리 인류가 작업하고 있는 가장 영향력이 큰 것들 중 하나"라며 "그것은 불이나 전기보다 더 영향력이 심대하다"고 말했다.

인공지능이 몰고 올 여파가 인류 문명에 중대한 전환점이 된 불이나 전기의 발견보다 더 심원할 것으로 진단한 것이다.

그는 다만 "인공지능은 기후와 다르지 않다"며 "한 국가 또는 몇 개 국가들만 노력해서는 안전을 확보할 수 없다. 전 세계적인 프레임워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을 규제하기 위한 미국과 유럽의 현행 프레임워크는 "훌륭한 출발점"이라며 인공지능이 책임감 있게 개발되려면 많은 나라가 파리기후변화협정과 유사한 국제적 합의를 바탕으로 함께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차이는 또 얼굴 인식 같은 기술은 실종자를 찾는 등 좋은 일에 쓰일 수 있지만 대중 감시 같은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의료(헬스케어) 분야가 향후 5∼10년간 인공지능을 이용해 결과를 향상시킬 수 있는 가장 큰 잠재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차이는 "암은 종종 놓치기도 하는데 그에 따른 결과의 차이는 매우 크다"며 "예를 들어 폐암에서 5명의 전문가는 이런 방식에 동의하고 다른 5명은 다른 방식에 동의할 수 있다.
우리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인공지능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