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미주

아마존(2%) 페이스북(6%), 사상 최고가 경신...나스닥 2% 상승

뉴욕증시, 경제 정상화 기대에 상승세 이어가

2020-05-21 06:25:22

center
뉴욕 증시는 20일(현지시간) 아마존과 페이스북이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는 등 상승세를 이어 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뉴욕증시는 경제 활동 정상화 기대와 국제유가 강세 등에 힘입어 상승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지수는 전장보다 369.04포인트(1.52%) 상승한 24,575.90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48.67포인트(1.67%) 오른 2,971.6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90.67포인트(2.08%) 상승한 9,375.78에 장을 마감했다.

종목별로는 페이스북이 6% 급등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아마존도 2% 오르며 고점을 갈아치웠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에너지가 3.82% 급등했다. 기술주도 2.12% 올랐고, 커뮤니케이션은 2.69% 상승했다.

이날부터 미국 50개 모든 주가 봉쇄 조치 완화에 돌입한 가운데, 경제 활동 범위가 점차 넓어지는 중이다.

코네티컷주가 이날부터 단계적으로 경제를 재가동하기로 하면서 가장 마지막으로 재개 대열에 합류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10명 이하 종교 예배도 다시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미 CNBC는 경제 재개에도 코로나19의 대규모 재확산 징후가 없는 점이 투자 심리를 지지하는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서도 이날 또 긍정적인 소식이 나왔다.

미국 제약업체 이노비오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쥐와 기니피그를 대상으로 한 동물 실험에서 항체를 형성했다고 발표했다.

이노비오 주가는 이날 약 8.5% 올랐다.

국제 유가도 꾸준한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증시 강세를 거들었다.

경제 재개 이후 수요 회복 기대와 미국의 원유 재고가 줄어드는 점이 확인되면서, 서부텍사스원유(WTI) 7월물은 배럴당 33달러 선 위로 올라섰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점은 여전한 위험 요인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중국의 무능이 전 세계적인 대량 살인을 촉발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또라이'(wacko)니 '얼간이'(dope) 같은 원색적인 용어까지 동원해 비판했다.

또 미 상원은 중국 기업이 미국 회계 기준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미국 증시 상장을폐지할 수 있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코로나19 위기의 정점에 도달했다면서, V자형 경제 회복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와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는 연준의 추가 부양책 가능성을 재확인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경제 활동 재개 이후 투자자들의 자신감이 한층 개선된 것으로 평가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