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경제일반

"코로나19 대응에...G20 국가 공공부채 1.6경 증가 전망"

2020-05-22 15:33:45

center
가동을 멈춘 피아트크라이슬러 미국공장.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이 재정을 투입하고 있는 가운데 내년까지 G20의 공공부채가 1경6000조원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 경제분석팀의 톰 오릭과 스콧 존슨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21일 코로나19 이후 G20 국가의 공공부채를 전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G20 국가들이 코로나19 발병 후 세수가 줄어들고 있지만 경기부양 비용은 급증하면서 내년 말까지 13조1000억달러(1경6000조원)의 공공부채를 추가로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G20 국가들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비율은 99.3%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경기 침체가 우려에 비해 더욱 심화할 경우 GDP 대비 부채비율은 104.2%로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오릭과 존슨은 전망했다.

또한 경기 부양을 위한 비용이 많다고 한다면 경기 부양에 실패했을 때의 비용은 훨씬 더 클 것이며, 신흥 국가들은 부채 부담이 더 낮겠지만 자금 조달에 대한 높은 대외 의존도로 인해 차입에 제한을 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신흥 국가들의 경기 침체가 더 길어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들은 선진국 중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재정적으로 중대한 도전에 직면할 것으로 봤다.

center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 사진=연합뉴스


보고서는 특히 중앙은행들이 각국 정부의 대규모 경기 부양을 지원하기 위해 부담을 책임질 것으로 보이고, 유로지역과 영국의 중앙은행들은 코로나19 충격 이후 모든 추가 부채를 떠안고, 미국과 캐나다, 호주, 일본의 중앙은행들은 정부 부채의 40~60% 가량을 분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오릭과 존슨은 금융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전례가 없는 대규모 자산 매입이 진행되고 있고, 주요 선진국들과 신흥 국가들에서 재정적자에 대한 금기가 깨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일본의 경험을 볼 때 경기부양을 위한 유동성 확대가 반드시 인플레이션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다만, 만약 인플레이션이 일어나면 금리 인상이 불가피해지고 빚더미에 올라앉은 국가들은 재정위기를 맞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