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연예·스포츠

[종합]sbs스페셜, 비디오 가게 주인 참혹한 죽음 일명 '섀도 살인사건'

sbs스페셜, 비디오 가게 주인 참혹한 죽음 일명 '섀도 살인사건'

2020-06-29 00:02:48

center
섀도 살인사건 sbs스폐셜 방송 캡처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sbs스페셜, 1998의 ‘그날’ 새벽! 매캐한 연기가 새어 나온 비디오 가게에서 전혀 예상치 못한 시신이 발견됐다. 일명 섀도 살인사건.

마치 미라처럼 온몸이 테이프로 꽁꽁 묶인 기묘한 형태로, 얼굴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구타당한 상태로 섀도 살인사건이라 불리고 있다.

조이뉴스24에 따르면 사망자는 다름 아닌, 비디오 가게 주인. 그는 왜 이토록 참혹한 죽음을 맞은 것일까. 그리고 얼마 후 드러난 수상한 범인의 정체! 하지만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황당한 주장을 늘어놓는데… 여기에 전대미문의 증거물인 살인 비디오가 나타나면서 사건은 점점 미궁으로 빠진다. 미궁 빠진 섀도 살인사건을 추적하고 나섰다.

◆정신의학계의 UFO, 내 마음의 미스터리 속으로! 섀도 살인사건

사람을 죽이고, 기억하지 못할 수 있을까?! 미스터리 사냥꾼으로 완벽 변신한 '꼬꼬무'의 장트리오는 이 섬뜩한 궁금증을 풀기 위해 호기심의 꼬리를 이어가 보는데… 영화에서나 봤음 직한 비현실적인 실제 사건들을 마주하는 사이, 이야기는 점점 보고도 믿기지 않는 인간 의식의 심연을 향해 질주한다. 있다? 없다?! 정신의학계의 UFO라 불리는 찐(?)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장트리오는 그동안 갈고닦은 연기 혼까지 불태워가며 대세 스토리텔러로서의 진면모를 제대로 선보였다.

◆이야기꾼 옆에 이야기 친구. 이것이 케미다! 섀도 살인사건

재미있는 이야기꾼 옆엔 죽이 맞는 이야기 친구가 있다! 장항준 감독과 미스터리 탐닉에 함께 나설 이야기 친구는 미친 흡입력으로 유명한 소설 '고래'의 작가, 베스트셀러 제조기 천명관이다.

영화감독 데뷔를 앞둔 그는 오랜 글 친구인 장항준 감독의 초대에 흔쾌히 응했는데, 천생 이야기꾼인 그마저 절친이 풀어내는 이야기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장도연과의 특급 케미를 자랑한 친구는, 개그우먼 허안나. 범죄 수사물 마니아답게 추리감 폭발! 게다가 척하면 척, 마치 새로운 개그 코너를 선보이듯 단짝 장도연과 환상의 호흡을 증명했다.

흐릿한 기억 속 ‘그날’을 소환해 오늘의 우리에게 작은 변화를 만들어주는, SBS스페셜 파일럿 프로젝트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그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6월 28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됐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