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자동차·항공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 후계자로 차남 지목… '형제의 난' 벌어지나

2020-06-29 18:51:56

center
사진 출처 =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구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이 자신의 보유지분 전량을 둘째 아들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전 사장에게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조 사장의 그룹 경영권 승계가 유력해졌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26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형태로 자신이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59%를 조 사장에게 매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조현범 사장은 기존 보유지분 19.31%에 부친 조 회장 지분을 더해 42.9%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그동안 한국타이어그룹은 조현식 부회장과 조현범 사장의 공동 경영체제를 유지해왔다. 조 부회장은 지주사인 그룹 부회장을, 조 사장은 그룹 COO(최고운영책임자·사장)와 한국타이어엔테크놀로지 사장을 맡았다.

재계에서는 조 사장이 조 회장의 후계자로 지목됐다고 보고 있다.

다만 조 부회장이 누나 조희원 씨와 연합해 동생에 대항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등 향후 거취가 주목된다. 조 부회장은 지분 19.32%을 보유하고 있으며, 조희원 씨는 10.82%를 보유하고 있다. 두 사람이 연합하면 동생에 대응해서 그룹 경영권을 놓고 ‘표 대결’이 벌어질 수 있다.

재계에선 “이번 거래로 조양래 회장은 조현범 사장을 후계자로 지목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경영권을 둘러싼 가족간 분쟁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