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건설

한국전력, 인니 석탄화력발전 사업 결국 통과

2020-06-30 13:46:59

center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한국전력이 인도네시아 자바(JAWA) 9·10호기 석탄화력발전소 투자 사업이 통과했다. 한전은 이 사업을 계획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한전은 30일 오전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이사회를 열어 자바 9·10호기 화력발전소 투자 안건을 단독으로 상정,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앞서 지난 26일 열린 이사회에선 의결 보류했다가, 나흘 만에 이사회를 다시 소집해 가결했다.

국제 환경기준에 맞춰 건설하겠다는 한전의 논리에 이사들이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 사업은 자바섬 서부 반튼주에 총 2000MW(메가와트) 석탄화력발전소 2기를 짓는 대형 프로젝트로, 총사업비만 34억6000만달러(4조10000억원)에 달한다.

두산중공업은 발전소 건설에 참여한다. 두산중공업의 사업 수주분은 1조6000억원으로,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됨에 따라 유동성에도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한국개발연구원(KDI) 예비타당성 조사에선 사업성 부족에 해당하는 '회색 영역' 평가를 받으며 차질을 빚었다. 그러나 한전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재신청해 이달 9일 재심의를 통과했다.

환경단체들 또한 환경오염을 이유로 한전의 해외 석탄 화력 발전 사업에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그린피스, 기후결의 등 환경단체들은 줄곧 이 사업이 수익성이 없고 막대한 온실가스 생산으로 환경 오염을 일으킨다며 투자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여왔다.

이에 대해 한전은 "이 사업은 단순히 수익성뿐만 아니라 인건비, 금융비용 같은 부가가치 유발도 고려해야 한다"면서 "한국이 빠지면 결국은 다른 국가가 대체하게 될 것"이라는 논리를 펴왔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