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건설

국민 10명 중 6명, 고위 공무원 다주택자 보유 "적절치 않다"

2020-07-13 10:13:59

center
고위 공무원이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하는 것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은 "적절하지 않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서울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고위 공무원이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하는 것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은 "적절하지 않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리얼미터의 지난 10일 조사 결과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는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은 63.1%에 달했다. '사유재산이기에 다주택을 보유할 수도 있다'는 답변(27.5%)보다 35.6%포인트 높았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9.4%였다.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지지 정당과 관계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의 57.5%, 통합당 지지층의 54.0%가 '적절하지 않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적 응답은 절반을 상회했다.

50대에서 68.4%로 가장 많았으며 20대가 55.6%로 가장 낮았다.

권역별로는 인천(67.7%)과 부산·울산·경남(67.2%), 대전·세종·충청(60.0%), 서울(56.9%) 순으로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많았다.

다만 대구·경북과 광주·전라에서는 '잘 모름' 응답이 20%대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번 조사는 YTN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