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재계·일반

국내 산업활동 6대 지표 모두 개선.."코로나 충격도 컸지만 회복도 빠른 듯"

2020-07-31 09:02:20

center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지난달 국내 산업생산, 소비, 투자 등 산업활동의 3대 지표가 일제히 증가했다. 광공업생산, 서비스업 생산, 건설까지 합친 '6대 지표'도 모두 개선됐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6월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4.2% 증가했다.

산업생산은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1월 감소로 돌아선 뒤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오다 6개월 만에 증가로 전환했다.

전산업 생산 증가세는 광공업 생산이 7.2% 증가하면서 이끌었다. 지난 2009년 2월(7.3%) 이후 최대 증가폭으로, 수출이 다시 크게 늘어난 영향과 5월 수출이 급감했던 기저효과가 작용했다.

특히 자동차(22.9%), 반도체(3.8%) 증가폭이 컸으며, 자동차와 반도체가 살아나면서 제조업 생산도 전월보다 7.4% 늘었다. 제조업 수출 출하도 전월보다 9.8% 증가했다. 지난 1987년 9월(19.2%) 이후 33년 만에 최대을 기록한 것이다. 내수 출하도 7.3%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2.2% 늘었다. 교육(5.4%), 금융·보험(2.8%), 운수·창고(2.8%), 도소매(2.2%), 전문·과학·기술(5.5%), 부동산(6.3%) 등 업종에서 증가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2.4% 증가했는데 지난 4월(5.3%) 4개월 만에 증가로 돌아선 이후 5월(4.5%)에 이어 3개월 연속 늘었다. 승용차 등 내구재(4.1%), 의복 등 준내구재(4.7%), 화장품 등 비내구재(0.4%) 판매가 증가했다.

또한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5.4% 늘었고,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도 0.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와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도 5개월 만에 함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포인트 상승했고,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4포인트 올랐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국내 코로나 영향을 받는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 지표가 4월 반등 이후 6월에도 상승 흐름을 이어갔고, 해외 코로나 영향에 따른 수출 급감으로 4∼5월에 크게 위축됐던 제조업 생산이 6월 수출 개선 영향으로 반등했다"며 "코로나가 질병이다보니 충격이 올 때도 컸지만 회복이 올 때도 빠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3차 추가경정예산 등 정부 정책과 안정된 코로나 통제 상황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도 "여전히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황으로 해외 코로나 확산과 재봉쇄, 미·중 간 경제 분쟁 등이 불안 요소"라고 전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