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미주

트럼프 "MS든 상관없어…틱톡 9월15일까지 인수 안되면 폐쇄"

2020-08-04 05:39:32

center
틱톡 로고.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 추진과 관련, 마이크로소프트(MS)나 다른 미 기업이 틱톡을 사더라도 상관없다며 거래는 9월 15일 전에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렇지 않을 경우 틱톡 사업은 문을 닫게 될 것이라며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MS 최고경영자와 대화를 나눴고 틱톡은 중국이 통제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수 주체와 관련, "나는 그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이든 다른 누구, 대기업, 보안 업체이든, 아주 미국적인 기업이 사든 상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매각 시한과 관련, "나는 9월 15일쯤으로 날짜를 정했다"며 "그 시점에 미국에서 (틱톡) 사업은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마이크로소프트나 다른 누군가가 그것을 사들여서 거래를 성사시킬 수 없다면 그것은 9월 15일에 문을 닫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MS의 틱톡 인수와 관련, "30%를 사는 건 복잡하다고 생각한다"며 MS가 틱톡 지분 일부가 아닌 틱톡 전체를 사들이는 게 더 나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인기를 끄는 틱톡 브랜드 자체에 대해선 "브랜드는 인기 있다(hot)"면서 "훌륭한 자산"이라고 인정하기도 했다.

앞서 MS는 전날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뒤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 15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MS는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며 "틱톡 인수에 있어 미국 재무부 등에서 안보 심사를 완전하게 받을 것이며 미국에 제대로 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이 중국 정부의 통제를 받고 있다면서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으며 미 행정부는 틱톡이 미 국민의 개인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넘겨 국가 안보에 위험이 된다며 제재 조치를 가하겠다고 압박해왔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