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미주

미 국무부, 중국 여행경보 '금지'서 '재고'로 낮춰

2020-09-15 05:26:35

center
미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중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금지'에서 '재고'로 한 단계 낮췄다. 자료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미국이 중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등급인 '금지'에서 한단계 아래인 '재고'로 낮췄다.

미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홍콩을 포함해 중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인 '여행재고'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뉘는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재고, 여행금지 순이다.

국무부는 "중국은 학교를 비롯한 일상적 업무를 재개했으며 중국 내의 다른 진전상황도 보고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지난달 초 전 세계 국가를 상대로 발령했던 미국인의 여행금지 권고를 해제하고 국가별로 평가하겠다면서 중국은 여행금지로 그대로 놔둔 바 있다.

당시 국무부는 한국 전역에 대해서는 3단계인 여행재고로 조정해 발표했다.

당초 대구지역은 4단계인 여행금지였는데 전 세계에 대한 여행금지 권고와 해제 과정을 거치면서 3단계로 하향조정됐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