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유럽

영국 3개월 실업률 첫 상승…커지는 코로나19발 실업난 우려

2020-09-15 20:54:02

center
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영국의 3개월 실업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상승했다.

그동안 정부 '고용 유지 계획' 등을 통해 대규모 실업을 막아왔지만, 기업 부담이 늘어나면서 서서히 고용시장에 코로나19 충격 여파가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국 통계청(ONS)은 5∼7월 3개월간 실업률이 4.1%로 직전 3개월(3.9%) 대비 0.2%포인트(p), 전년 동기 대비 0.3%포인트 상승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3개월간 실업률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3.9%에서 변동이 없다가 이번에 처음으로 상승했다.

이는 2년여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BBC 방송은 전했다.

가장 최근인 7월 실업률은 4.4%까지 높아졌다.

통계청은 8월 기준 국세청(HM&C)에 제출된 급여대상자 수는 전달 대비 3만6천명 줄어들면서 3월과 비교하면 총 69만5천명 감소했다고 밝혔다.

7월까지 3개월간 고용률은 76.5%로 전년 동기 대비 0.4%포인트, 직전 3개월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연령대별로 보면 25∼64세 취업자는 늘어났지만 16∼24세와 65세 이상에서는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이들 연령대에 특히 타격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실업률 상승, 급여대상자 수 감소는 9월 이후 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영국 정부는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하자 기업이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고용을 유지하면서 휴직이나 휴가를 보낼 경우 정부가 월 임금의 80%까지, 최대 2천500 파운드(약 390만원)를 부담하기로 했다.

당초 5월 말까지 적용하기로 했다가 두 차례 연장해 오는 10월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9월부터는 사업주도 일부를 부담해야 해 고용 유지 계획을 포기하는 곳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과 노동계의 거듭된 연장 요청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고용 유지 계획을 10월 말 종료한다는 방침이어서 이후 실업 대란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 역시 이날 한 노동조합 행사에 참석해 정부에 고용 유지 계획 종료에 대한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앞서 영란은행은 영국의 연말 기준 실업률이 7.5%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