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사회

SNS에 생일파티 영상 올린 윤지오, 법무부는 소재 파악 안된다

2020-09-16 21:00:01

center
배우 윤지오 SNS 영상.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법무부가 고(故) 장자연 사건' 후원금 사기 의혹 등을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의 해외 거주지에 대한 소재 파악이 안된다고 밝힌 가운데 최근 윤 씨가 자신의 SNS를 통해 생일파티 영상 등을 게재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일부에선 "의지가 없는 것"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16일 국회 법사위 소속인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법무부를 통한 답변 자료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5월 11일 윤 씨가 해외로 출국한 것을 이유로 사건을 기소중지 처분했다.

법무부는 "윤 씨가 외국으로 출국하고 소재가 불명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된 상태"라며 "인터폴 수배 등 관련 절차를 조치했고, 캐나다 등과 형사사법공조 시스템을 활용해 신병 확보 절차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윤 씨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를 비롯, 후원금 사기 등 여럿 혐의로 고소·고발되자, 지난해 4월 말 자신이 거주했던 캐나다로 출국한 상황이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