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인천

인천 시민단체, 송도 복합문화공간 ‘불법’ 의혹 제기 … 공익감사 청구키로

2020-09-24 16:47:57

center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전경
[글로벌경제신문(인천) 박창우 기자] 인천평화복지연대(이하 인천연대)는 송도국제도시 내 복합문화공간 운영과 관련,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상대로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인천연대는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유명세를 떨친 해당 시설은 인천경제청이 민간사업자에게 장기임대한 공간인데 계약서와 건축물대장에 없는 ‘파티룸’을 운영해왔고 이를 경제청과 인천관광공사·인천시 공직자들이 자주 이용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법시설이 실제로 로비공간으로 이용된 사실이 있는지와 5년짜리 장기임대계약이 공정하게 체결됐는지 등에 대한 철저한 감사와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에 의혹이 제기된 시설은 카페·레스토랑·공연장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지난해 4월 국가관광전략회의 참석차 송도를 방문했던 문 대통령이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도 개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인천경제청은 “복합문화공간 2층 파티룸 불법 증축과 불법 영업 등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 “위법 부당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공유재산 허가조건 등 관련 규정에 따라 적법하게 조치하겠다”고 해명했다.

인천=박창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gocamel@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