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인천

한국GM 노조, 중노위 조정 중지로 파업권 확보

2020-09-24 16:48:05

center
[글로벌경제신문(인천) 박창우 기자] 한국지엠 임금단체협상 과정에서 사용자 측과 갈등을 빚고 있는 노조가 합법적으로 파업 등 쟁의행위를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24일 한국GM 노사의 임단협과 관련한 쟁의 조정에서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다.

노조는 앞서 이달 1∼2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80% 찬성률이 나온 만큼, 중노위의 이번 결정에 따라 합법적으로 파업 등을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됐다.

그러나 노조는 당장 파업을 시작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내부 논의를 거쳐 추후 투쟁방식 등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GM 노조는 7월 22일부터 전날까지 회사 측과 16차례 교섭을 진행했으나 성과급 지급 규모와 미래발전방안 등을 놓고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았다.

노조는 이번 임단협에서 기본급 월 12만304원 인상, 통상임금의 400%에 600만원을 더한 성과급(평균 2천만원 이상) 지급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성과급을 작년 실적을 토대로 내년 1월에 170만원, 올해 실적을 바탕으로 내년 8월에 2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제안했다.

여기에다가 올해 흑자 전환을 하면 내년 8월에 1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고 했다.

한편, 최근에는 한국GM이 인천 부평2공장에 신차 생산 물량 배정이 어렵다는 뜻을 밝히면서 노사 갈등이 심화되는 모습이다.

노조는 현재 부평2공장에서 생산중인 소형 SUV ‘트랙스’와 중형 세단 ‘말리부’ 등이 단종되면 공장을 폐쇄하거나 이곳에서 일하는 1천명 이상의 근로자들에 대한 구조조정이 이뤄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반발하고 있다.

인천=박창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gocamel@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