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미주

바이든, 트럼프에 8~10% 포인트 앞서...WP 여론조사

2020-09-28 11:08:04

center
미국 대선 주요 일정. 자료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미국 대선을 40여일 앞두고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에게 안정적인 우위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는 ABC 뉴스와 공동으로 지난 21∼24일 실시한 유권자 889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민주당 바이든-카멀라 해리스 후보가 53%의 지지율로 공화당 트럼프-마이크 펜스 후보(43%)를 10%포인트 차로 앞섰다고 전했다.

바이든-해리스 후보는 '투표 의사가 있는 유권자'(likely voters) 대상 조사에서도 54%의 지지율로 트럼프-펜스 후보를 10%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WP는 양당 전당대회가 열리기 전인 지난 8월 조사에서 양측 후보 간에 12%포인트의 지지율 격차가 있었다며 "통계학적으로 (그때와) 변화가 없다"고 진단했다.

이 신문은 이번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에 대한 '상당한'(sizable) 여성 지지표가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후보는 '투표 의사가 있는' 남성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 55%대 42%로 앞섰지만, 바이든 후보는 여성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 65%대 34%로 큰 폭의 우세를 보였다.

WP는 "남성 유권자의 트럼프 지지세는 (힐러리 클린턴과 맞붙었던) 2016년 대선 당시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여성 유권자의 바이든 지지세는 당시 클린턴 후보가 받았던 것의 2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유색인종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 지지율은 76%였고, 트럼프 후보 지지율은 23%에 불과했다. 양 후보 간 차이는 무려 53%포인트에 달한다.

특히 흑인 유권자 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88%대 9%로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이는 2016년 대선 당시 클린턴 후보가 받았던 지지율과 비슷하지만, 2008년과 2012년 대선 당시 버락 오바마 후보가 받았던 지지율에는 소폭 못 미치는 수치다.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대학 공동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우위를 보였다.

지난 22∼24일 전국의 유권자 9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49%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41%)보다 8%포인트 앞섰다.

이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는 여성 유권자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다. 여성 유권자는 53%대 37%로 바이든 후보에 대한 선호도가 16%포인트나 높았다.

그러나 남성 유권자들의 대선 후보 선호도의 경우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45%로 동일했다.

백인 유권자들은 49%대 42%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더 높았지만, 유색인종의 경우 66%대 22%로 바이든 후보 지지가 44%포인트나 많았다.

45세부터 64세 사이 유권자도 48%대 41%로 트럼프 대통령을 더 선호했지만, 나머지 연령대에선 모두 바이든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8세부터 29세 사이 유권자의 경우 61%대 26%로 바이든 후보 지지가 압도적이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