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일본

日경산상 "원전오염수 처분방침 결정 마냥 미룰 수 없어"

2020-10-16 19:57:24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일본 경제산업상(경산상)은 16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 처분 방법의 결정 시기에 대해 "정부 내에서 검토를 깊게 한 다음에 적절한 타이밍(시기)에 책임지고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원전 운영 업무를 관장하는 가지야마 경산상은 이날 각료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이달 중 처분 방식을 결정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우선 지금까지 받은 의견을 정리하겠다"고만 밝혔다.

그는 이어 "수량(오염수 양)이 날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언제까지나 (처분) 방침을 결정하지 않고 미룰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center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일본 경제산업상./사진출처=연합뉴스(EPA)
앞서 마이니치신문 등은 15일 일본 정부가 해양 방류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 방침을 정했다며 이달 중에라도 관계 각료회의를 열어 공식 결정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NHK는 경산성이 15일 후쿠시마 제1원전이 위치한 후타바(雙葉), 오쿠마(大熊) 마을 등에서 해양방출을 전제로 한 설명회를 열어 민관이 참여하는 회의기구를 조속히 설치해 풍평피해 대책 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풍평피해는 오염수의 해양방출을 강행할 경우 이미지 악화로 지역 주민들이 볼 수 있는 피해를 말한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 160~170t씩 발생하고 있다.

올해 9월 기준으로 보관 중인 오염수는 123만t에 달한다.

일본 정부와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이 물의 오염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추어 30년에 걸쳐 처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산성 산하 전문가 소위원회는 지난 2월 처분 방안으로 해양방류와 대기방출 등 2가지를 거론하면서 해양방류가 기술적 측면에서 더 확실하게 실행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후 일본 정부는 총 7차례에 걸쳐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전어련) 등 이해관계가 걸려 있는 여러 단체 대표들을 상대로 의견을 듣는 작업을 진행했다.

center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오염수 저장 탱크./사진출처=연합뉴스(교도통신)
그러나 전문가 소위가 사실상 해양방류 지지 입장을 밝힌 뒤여서 방류를 정당화하기 위한 요식 절차에 불과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기시 히로시(岸宏) 전어련 회장은 15일 가지야마 경산상을 만나 "어업의 장래에 괴멸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며 해양방류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뜻을 전한 데 이어 16일에는 농림수산성과 부흥청을 방문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