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경제신문

검색

경제일반

한은 "4Q 세계 경제성장률 개선 속도 느려질 것"

2020-10-18 14:30:33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4분기 세계 경제성장률 개선 속도가 느려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은 17일 주간 간행물 '해외경제 포커스'에서 "코로나19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세계 경기는 최근의 완만한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서비스 소비 부진 지속 등으로 고용과 소득 개선이 미진한 가운데 투자와 교역 회복도 지연돼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들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 때문에 한은 3분기 세계 경제성장률은 전기 대비 상당 폭 반등하겠지만, 4분기에 들면서 개선 속도는 점차 둔화할 것으로 봤다.

한은은 "주요국에서는 앞으로도 상품소비가 비교적 견실하게 늘 것"이라면서도 "서비스 소비는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크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여전히 커 비(非) 정보기술(IT) 부문을 중심으로 한 기업투자 부신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며 "기업투자 부진 때문에 선진국은 신흥국과는 달리 수출 회복도 지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리스트바로가기

오늘의 주요기사

글로벌뉴스

글로벌포토

상단으로 이동